나이가 들수록 꼭 필요한 사람
사랑하는 사람보다는
좋은 친구가 더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. 


만나기 전부터 벌써 가슴이 뛰고 바라보는 것에 
만족해야 하는 그런 사람보다는 곁에 있다는 
사실만으로 편안하게 느껴지는
그런 사람이 더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. 


길을 걸을 때 옷깃 스칠 것이 염려되어
일정한 간격을 두고 걸어야하는 그런 사람보다는
어깨에 손 하나 아무렇지 않게 걸치고 걸을 수 
있는 사람이 더 간절해질 때가 있습니다. 


너무 커서 너무 소중하게 느껴져서 자신을 
한없이 작고 초라하게 만드는 그런 사람보다는
자신과 비록 어울리지는 않지만 부드러운 
미소를 주고받을 수 있는 사람이 더 절실해질 때가 있습니다. 


말 할 수 없는 사랑 때문에 가슴이 
답답해지고 하고픈 말이 너무 많아도 
상처받으며 아파 할까봐. 


차라리 혼자 삼키고 말없이 웃음만을 
건네주어야 하는 그런 사람보다는 허물없이
농담을 주고받을 수 있는 사람이 더 
절실해질 때가 있습니다. 


괴로울 때 찻잔을 앞에 놓고 마주할 수 있는 사람
밤새껏 투정을 해도 다음날 웃으며 편하게 
다시 만날 수 있는 사람 이런 사람이 
더 의미 있을 수 있습니다. 


어쩌면 나이가 들수록 비위 맞추며 사는 게 버거워 
내 속내를 맘 편히 털어놓고 받아 주는 친구하나 
있었으면 하는 바램 탓이겠지요. 


- 좋은글 -




+ Recent pos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