우리가 모르는 축복




불편한 사람을 보면
측은한 생각을 할 것입니다.
자신이 온전한 팔다리를 
가지고 있다는 것이 얼마나 
축복이고 행운인지를 알고 
기뻐합니다.




그렇지만 평상시에는
까맣게 잊고 살아갑니다.




부모형제가 있고
성한 팔다리가 있어 
가고 싶은곳을 자기 발로 
가고 손을 뻗어 
무엇이든 잡을 수 있고
소리를 들을 수 있고 또렷하게
말을하는 것이 얼마나 축복이고 
행운인지를 모르고 우리는 
살아가고 있습니다.




아무도 이러한 당연한
사실을 기뻐하지 않습니다.
그저 당연한 걸 하며 
그냥 웃어버리고 맙니다.


하지만 당연하다고 생각되는
그것들이 얼마나 큰 기쁨이고
즐거움인가를 안다는 것이 
행복입니다.




우리는 당연한 것이
행복인 줄 알고 살아가는 사람이
되어야 합니다 이게 진정한 
삶인 것이고




행복한 삶을 살아가는
방법입니다. 
이제 우리는 그 누구
보다 행복한 삶을 사는 사람인 
것입니다.




주위를 살필 줄 아는
주위를 헤아릴 줄 아는 정직한 
하루 하루가 되었으면 참 좋겠습니다.





<내 생애 가장 행복한 오늘 中에서>


+ Recent pos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