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도 곱다는 
옛날에 우리의 아름다운 속담이 있습니다..

내가 남에게 말을 할 땐 말을 곱게 빗질해서
듣기 좋은 말로 상대의 칭찬을 아끼지 않으면
그 사람 또한 나를 하늘 높이 날 수 있게 
날개를 달아 나를 한껏 좋은 말로 치켜 세울 것입니다.

말을 예쁘게 해서 뺨 맞은 적 없고 
말을 예쁘게 잘하면 자다가도 떡이 생깁니다. 

나보다 나이가 어리다고 
말을 함부로 하는 습관은 버려야 합니다. 

나보다 어린 사람에게 고운 말을 가르치면 
그 사람도 성인이 되어서도 
평소에 당신이 가르친 존칭어가 그 사람에겐 
평생의 산교육이며 마음을 비추는 거울이 됩니다.

말에는 뼈가 있습니다. 
남에게 뼈가 있는 말을 함부로 하면 
듣는이는 평생 큰 화가 됩니다.

말을 할 때는 뼈를 발리고 
상대가 당신의 말을 들어서 
살이 되고 피가 되는 듣기 좋은 말을 해 버릇 하십시오.

남에게 좋은 덕담을 가볍게 건널 때에도 
말을 3초만 더 생각하고 
좋은 덕담도 한 번 더 가는 체로 거르십시오. 

그래야 듣는이가 그 말을 듣고 제대로 소화를 시켜서 
내가 한 말을 받아 들일 때는 
언제나 가슴속 뿌리 깊게 심어 놓습니다.

말을 너무 많이 하면 좋은 말은 줄어들고 
말이 갈 길을 잃고 체류하게 됩니다..

될 수 있는 대로 말을 적게 하는 것이 
쓸 말이 많고 상대의 심금을 울리는 
좋은 명언이 된다는 것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. 

말을 잘못하여 세 치도 안 되는 
우리의 혀가 무서운 살인을 칠 수도 있습니다. 

칼로 베인 상처는 일주일이면 낳지만 
말에 베인 상처는 평생을 가도 아물지 않으며 

저승의 무덤까지도 상처를 
안고 간다는 것을 상기하시고 
오늘부터 말을 예쁘게 포장해서 하도록 합시다.


- 좋은글 -



'힐링좋은글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내 마음을 만져주는 사람.  (0) 2017.01.08
값진 사랑  (0) 2017.01.08
말을 적게 하는것  (0) 2017.01.04
참된 아름다움  (0) 2016.12.24
만남의 진리  (0) 2016.12.24
참 좋은 마음의 길동무  (0) 2016.12.20

+ Recent pos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