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끼는 사람에게 드리는 글

우리 몸의 혈액에는 백혈구가 있습니다.
그것은 우리 신체에 
이상한 병균이 쳐들어오면 
그 침입자를 
몸 밖으로 밀어내는 역할을 합니다. 

 
그런데 백혈구가
침입자를 처리하는 모습을 보면
참 아름다운 사랑이 느껴집니다.
"넌 왜 그렇게 더럽니? 넌 쓸모 없는 존재야!" 

 
백혈구는 
병균에게 심한 욕설을 하는 일도 없고,
그렇다고 무작정 싸워서 무찌르는 일도 없습니다. 

 
백혈구는 
병균이 오면 아주 깊은 사랑으로 
그를 감싸 준다고 합니다. 
 

그 침입자는 
백혈구의 따뜻한 사랑에 감동해서 
그렇게 스르르 녹아 버린다는 것입니다. 

 
보기 싫든 지저분하든 가리지 않고 
백혈구는 자신의 몸이 썩어 들어가는 줄도 
모른 채 그렇게 다 껴안아 준다는 것입니다. 

 
다 준다는 것,
당신 자신의 것마저도 다 꺼내 줄 수 있다는 것.
그것은 차마 쉬운 일이 아닐 겁니다. 

 
사랑이 그리 쉬운 거라면, 
이 세상의 눈물은 이미 말랐을 테지요.
미움과 슬픔과 아픔과 증오마저도 
결국 당신 안에서 그대로 녹아 사라지길 바랍니다. 

 
바다같은 마음, 
당신 안에 그런 바다 하나쯤은 갖고 계시겠지요. 

 
- 김현태  - 




+ Recent posts